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일부 혐의를 추가해 재판에 넘긴다. 정 교수의 구속수사 기간 만료일에 맞춰 추가 기소가 이뤄질 전망이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교수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금명간 추가 기소할 예정이다. 추가 기소는 정 교수의 구속수사 기간 만료일인 11일 이뤄질 가능성이 가능성이 높다. 검찰이 공소상 작성 등에 공을 들이고 있어서다.

정 교수는 조 전 장관의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 9월 6일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사문서위조)로 일단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달 24일 구속수감된 이후론 사모펀드 관련 의혹 등 추가 혐의와 관련해서 조사를 받았다. 그동안의 조사 결과가 법원에 제출될 공소장에 추가로 담기게 된다.

검찰은 당초 이날 기소 전 마지막으로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정 교수는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정 교수는 구속 전 7차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구속 이후엔 6차례 조사를 더 받았다.

혐의는 대부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자녀 입시비리와 증거인멸, 사모펀드 등 의혹 가운데 확실한 혐의 위주로 공소장에 담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 씨가 WFM 등에서 빼돌린 72억원 가운데 10억원가량을 정 교수에게 전달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정 교수는 동생과 함께 코링크PE에 투자한 뒤 처남 명의로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1억5000여만원가량을 수익금 명목으로 챙긴 혐의도 있다. WFM의 미공개 내부정보를 입수해 지분 투자를 하고, 공직자윤리법 적용을 피하기 위해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한 혐의 등도 기소 대상이다. 동양대 총장 명의의 딸 표창장을 허위로 작성하고 딸을 연구보조원으로 등록해 수백만원을 허위로 탄 혐의, 자산관리인을 시켜 증거를 숨긴 혐의 등도 공소장에 들어갈 예정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받고 있는 혐의 가운데 절반 정도는 조 전 장관과 연관성이 있다고 보고 사실 관계를 수사 중이다. 이르면 주중 조 전 장관을 소환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초 11일 이전 조 전 장관을 조사할 것으로 관측됐지만 정 교수 등이 건강 등을 이유로 소환에 불응하는 일이 이어지면서 수사 일정도 지연됐다.

검찰은 최근 조 전 장관과 정 교수의 일부 금융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지난 5일엔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연구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