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 교통 편의 위한 '특별교통대책' 시행
지하철 집중배차 시간 2시간 늘려
'수송 지원차량'도 곳곳 대기
사진=한국경제 DB

사진=한국경제 DB

서울시가 '대학수학능력시험'날인 오는 14일 지하철 운행을 늘리고 버스 배차간격을 최소화하는 등 전방위 교통지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2020학년도 수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의 교통 편의를 위해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수능날인 14일 지하철 오전 집중 배차 시간을 평상시(7∼9시)보다 2시간 긴 6∼10시로 늘리고 지하철을 28회 추가 운행한다. 예비차량 16편도 대기 시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는 오전 6시부터 8시 10분까지 최소 배차 간격으로 운행한다. 또 오전 4시부터 정오까지 택시 부제가 해제돼 1만6000여대가 추가로 다닐 수 있게 된다.

수능일 아침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수험생들을 위해 시험장으로 가는 노선과 위치를 안내하기로 했다. 시험장을 경유하는 버스에는 전면 유리창에 안내 표지가 달리며, 시험장 인근 지하철 역사에도 안내문이 붙는다. 버스 내, 버스 정류소, 지하철 역사에서는 안내방송이 나온다.

아울러 '수험생 수송 지원 차량' 안내문을 부착한 민·관 자동차 810대가 수험장 인근의 지하철역, 버스 정류소, 주요 지점 등에 대기한다. 수험생이 승차를 요청하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 수험생은 수능 당일 장애인 콜택시를 우선으로 배차받는다. 사전 예약은 장애인콜택시 고객센터로 요청하면 된다. 시험 당일 요청도 가능하다. 시험 후 귀가 시에도 이용할 수 있다.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서울시는 수능일 아침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해 시와 자치구, 공사 등의 14일 출근 시간을 평소보다 1시간 늦춰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교통 혼잡에 대비해 자치구 공무원과 민간단체 봉사자 등 2700여 명이 이른 아침부터 경찰과 함께 수험장 주변이나 교통이동 주요 지점에 배치돼 비상 수송 차량 탑승, 교통질서 유지 등 수험생의 신속한 이동을 돕고 안내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수험생이 정숙한 분위기에서 시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수험장 인근 공사장 소음 자제, 버스·택시 등 경적 자제 등을 사전에 요청했다. 각 자치구는 시험장 주변을 순회하며 소음 관리에 전력을 기울인다.

수능 당일에는 시험장 주변 반경 200m 내에 차량이 진·출입하거나 주차할 수 없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