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하던 어선에서 선원이 기계에 몸이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 해상서 그물 끌어 올리던 50대 선원 기계에 끼어 숨져

1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30분께 제주시 한경면 차귀도 남서쪽 약 87㎞ 해상에서 조업하던 전남 여수 선적 153t 안강망 어선 Y호(승선원 13명)에서 선원 A(58) 씨가 기계를 이용해 그물을 끌어 올리다 몸이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A씨의 시신을 수습해 제주시 내 장례식장에 안치하고, Y호를 제주항으로 이동시켰다.

해경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