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4일 입찰 신청 접수…낮은 수익성 전망·면세업계 위축
입찰 임박했는데 '찬 바람'…광주 첫 시내면세점 무산 위기

광주 첫 시내면세점 입점을 위한 입찰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업계에서 찬 바람이 불고 있다.

지역 관광업계 등의 숙원이었던 시내면세점 입점은 결국 무산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관세청은 11∼14일 서울 3곳, 인천과 광주 1곳씩 모두 5개 시내면세점 입찰 참가 신청을 받는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5월 보세판매장(면세점) 제도운영위원회에서 이들 지역에 대기업 시내면세점 신규특허를 허용했다.

광주는 매출액, 외국인 관광객 등 요건과 무관하게 면세점이 없는 지역 특성에 따라 지자체의 요구로 허용됐다.

그러나 시내면세점을 관광객 유치 확대의 발판으로 삼으려던 광주시의 기대는 물거품 될 위기에 놓였다.

광주시는 롯데·신라·신세계 등 이른바 '빅3'는 물론 무안 공항 면세점 운영 업체 등 중소기업에도 의사를 타진했다.

관세청, 광주세관 등을 통해서도 동향을 파악했으나 적극적으로 나선 업체는 없었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지 않다 보니 광주 시내면세점의 수익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시내면세점이 없어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한계를 보이고, 관광객이 부족해 면세점이 들어서지 못하는 악순환을 확인한 셈이다.

면세 업계에서 매출 실적이 고공행진 하는 것과 달리 중국 관광객, '따이궁'(보따리상) 유치 과정에서 지출하는 송객 수수료 등 영향으로 수익성은 악화하는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최근에는 한화그룹에 이어 두산도 특허권을 반납하고 면세점 사업에서 철수했다.

광주시는 이번 입찰에서 입점이 무산된다 해도 지속해서 기업들과 접촉해 시내면세점 유치에 힘쓰기로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예외적으로 면세점이 없는 지역은 지자체 요구가 있다면 요건에 상관없이 신규 특허가 가능하기 때문에 다음에도 특허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