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업무상 배임·범인도피 교사죄 등 혐의로 피의자 신분 출석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9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나와 14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양현석 전 대표 14시간 경찰 조사 종료…"사실관계 소명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에 대한 조사를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오후 11시 50분께 종료했다고 밝혔다.

양 전 대표는 조사를 마친 뒤 자정께 청사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출석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

사실관계를 소명했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에는 "경찰 조사 관계로 자세히 밝힐 수 없다"고 답한 뒤 승합차에 올라가 광수대 청사를 빠져나갔다.

'비아이 마약 제보자 협박 의혹' 양현석 "조사 성실히 임할 것" (B.I, YG, 김한빈) / 연합뉴스 (Yonhapnews)
앞서 경찰은 최근 양 전 대표를 협박 등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비아이의 지인인 A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 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대가로 당시 A 씨에게 변호사비용을 제공했는데 A 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이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아울러 양 전 대표가 A 씨의 진술을 번복하도록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것은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해 그는 현재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현석 전 대표 14시간 경찰 조사 종료…"사실관계 소명했다"

앞서 A 씨는 올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의혹들을 신고했다.

경찰은 6일 양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양 전 대표는 같은 날 오전 경찰에 불출석을 알리며 추후 경찰과 다시 조사 일정을 잡은 뒤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한 바 있다.

지난 9월 이 사건을 맡은 뒤 증거 수집에 주력해 온 경찰은 수집한 증거와 양 전 대표의 양 전 대표의 진술을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양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소환조사 여부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의문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