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에서 추락해 인양할 소방헬기 동체.  /연합뉴스

독도에서 추락해 인양할 소방헬기 동체. /연합뉴스

독도 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하 지원단)이 9일 소방헬기 앞바퀴와 교범책자 등 잔해물 4점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수색 당국은 광양함 원격 무인잠수정(ROV) 수색 결과 이날 오후 1시께 동체에서 7.4㎞ 떨어진 거리에서 전방착륙장치인 앞바퀴를 발견했다.

앞바퀴는 해경 5001함이 일본 순시선이 나타났다는 연락을 받고 대응 출동하자 1513함이 A구역으로 이동했다가 복귀하는 과정에 발견했다.

전날 오후 7시에는 동체로부터 761m 거리에서 분리형 들것, 6분 뒤 동체로부터 610m 거리에서 조종석 계기판 차양막, 오후 9시 41분께 동체로부터 768m 거리에서 교범책자를 찾았다.

추락한 동체로부터 떨어져 나간 차양막은 인양을 완료했고 들것과 교범책자는 그대로 바다에 있다.

수색 당국은 함선 13척, 항공기 3대를 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집중했다. 전날 수색에 동원됐던 해군함 3척은 기상 악화로 현장에서 벗어났다가 기상 여건이 좋아지는 대로 복귀하기로 했다.

한편 실종자 가족들은 이날 오전 9시께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와 1시간 동안 만났다.

이 총리는 "민간 잠수사를 동원하는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며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현재까지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등 3명의 시신이 수습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