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 유흥업소서 마약 투약 혐의로 47명 적발
사진과 기사는 상관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상관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에서도 관광지로 유명한 베트남 다낭에서 한국인 6명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마약류를 투약하다 현지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9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베트남 경찰은 지난 5일 새벽 시내 한 노래방 업소를 단속해서 47명을 마약류 투약 혐의로 체포했다.

베트남 현지인 12명과 외국인 25명이 검거됐는데, 여기에는 한국인 6명 외에 중국인 18명과 말레이시아인 1명이 포함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들은 마약류의 일종인 케타민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이 업소는 정식으로 문을 열지 않은 상태에서 매일 손님을 받아 왔다"며 "손님들은 SNS를 통해 마약을 주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 측은 검거된 이들을 대상으로 마약 판매망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베트남 경찰은 최근 전국적으로 마약 범죄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베트남에서 마약을 제조하거나 밀매하다가 체포되면 최대 사형에 처할 수 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