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철도노조 등 결의대회…서초동에선 '검찰개혁·공수처 설치' 집회 이어져
민주노총 "노동기본법 쟁취" 대규모 도심 집회…"10만명 참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노동 존중 사회와 차별 없는 일터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마포대교 남단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19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노동기본권 쟁취와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개혁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주 최대 40시간 노동을 최소 노동시간으로 강요하고, 노동자를 혹사하는 것이 4차 산업혁명이자 혁신이라고 말하는 사회가 과연 최선인가"라고 노동정책을 비판했다.

이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탄력근로제 개악안' 심의에 들어가거나, '노조법 개악안'을 상정하는 즉시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주최 측은 이날 10만명가량이 대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행사 중 한 시위 참가자가 통제용 펜스를 설치하던 경찰의 멱살을 잡는 등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지금은 정부가 노동개악의 운을 띄우면 국회가 더 많은 개악을 요구하는 '노동 절망' 사회"라면서 "정부와 자본이 2천만 노동자의 노동 기본권을 짓밟는다면 즉각적이고 전면적인 총파업 투쟁으로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람슈메이 홍콩노총 건설노조 조직활동가도 연단에 올라 "세계화 아래서 전 세계 노동자들이 불안정한 일자리 등 같은 문제에 직면해 있다"면서 "한국에서 노동자들의 힘으로 사회를 변화시켰다는 사실은 홍콩 노동자들에게 큰 영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와타나베 히로시 일본 전노협 의장은 "현재 일본에서는 아베 정권이 혐한 감정을 부추기고 있지만, 우리에게는 노동자를 착취하는 기업과 재벌 정치라는 공통의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 관계가 어떻든지 간에 우리의 우정은 깰 수 없다"면서 연대 의사를 전했다.

참가자들은 노동자대회를 마치고 오후 4시 40분께 국회의사당으로 행진했다.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법 쟁취' 등이 적힌 현수막을 들고 "총파업 투쟁으로 노동개악 막아내자" 등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가 국회의사당 앞 도로를 점거하자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3회에 걸쳐 전원 해산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민주노총은 "100만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합심해 투쟁 승리를 쟁취할 것"이라고 밝히고 오후 6시 30분께 행사를 종료했다.

이날 집회에 앞서 시내 곳곳에서는 사전대회가 열렸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낮 12시 30분부터 청와대 앞에서 전국 교사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에 법외노조 통보 직권 취소와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했다.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동조합은 서울 중구 공감센터에서 노조 출범식을 열었다.

이들은 "화장품 판매 노동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고 노동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면서 설립 취지를 설명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오후 1시께 서울 종로구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자택 앞에서 임단협 체결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오후 1시 30분 종로구 효자치안센터에서 '2019 철도노동자 총력 결의대회'를 열고 오는 20일로 예정된 총파업 전에 정부가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노동기본법 쟁취" 대규모 도심 집회…"10만명 참여"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검찰 개혁을 지지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도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부근에서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하는 시민참여 문화제를 진행했다.

행사는 정치인이나 유명인 발언 대신 시민 발언으로 구성됐고, 참가자들은 "공수처를 설치하라", "촛불은 멈출 수 없다"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었다.

한편 전광훈 목사가 주도하는 범국민투쟁본부는 이날 정오께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국민대회'를 개최하고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