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게이트' 수납원들, 종로서 앞 모여 과잉진압 규탄
지난 8일 청와대로 행진 중 집시법 위반 현행범 체포
김현미 장관·이해찬 대표 사무실 점거 농성도 진행
9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열린 요금수납원 과잉진압 종로경찰서 규탄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열린 요금수납원 과잉진압 종로경찰서 규탄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톨게이트 수납원들이 청와대 행진 도중 경찰에 연행된 근로자들을 석방하라며 경찰을 규탄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사과와 함께 연행자 즉시 석방 등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소속 노조원 100여명은 지난 8일 1500여명 집단해고 사태를 해결해달라면서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노조원들 일부가 경찰과 충돌했고 민주일반연맹 사무처장 등 13명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현재 연행된 13명은 강남경찰서, 강동경찰서, 광진경찰서, 종로경찰서 등으로 분산 이송됐다. 경찰은 이들을 현행범으로 판단하고 조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민주일반연맹은 "여성과 장애인이 대부분인 요금수납원들 100여명의 인도 행진에 3개 중대를 배치한 것부터 과잉대응"이라며 "민주일반연맹 사무처장을 지목해 기습연행하는 등 계획적이고 폭력적인 연행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법원 판결을 가슴에 품고 직접고용을 하라는 요금수납원들의 요구를 도로공사도, 노동부도, 국토교통부도, 집권여당 이해찬 대표도 무시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찾아갈 곳은 오로지 대통령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종로경찰서는 요금수납원들의 몸에 덧씌운 상처에 사과하고 기습적이고 악의적이었던 과응에 사과해야 한다. 연행한 동료들도 당장 석방해야 한다"면서 "빼앗긴 동료들을 찾아오면 우리는 또다시 청와대로 찾아갈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절차대로 연행했을 뿐"이라며 "현행범으로 체포된 만큼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청구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톨게이트 수납원들은 지난 7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무실 점거해 농성에 돌입했다. 또한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촉구하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공원에서 철야농성도 이어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직접 고용을 요구해온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10여명이 지난 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사무실에서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도로공사에 직접 고용을 요구해온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10여명이 지난 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사무실에서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