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 A 씨 진술 번복 위해 협박·회유 의혹
회삿돈으로 A 씨 변호사 비용 지급…'업무상 배임' 혐의
회유와 협박→경찰수사 방해…'범인도피 교사죄' 혐의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9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청 광역수사대 청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9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청 광역수사대 청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경찰에 출석했다. 이번엔 비아이 마약 수사를 방해한 혐의다.

양 전 프로듀서는 9일 오전 10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모습을 드러낸 뒤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 말을 남기고 조사실로 향했다.

경찰에 따르면 양 전 프로듀서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김한빈·23)의 마약 구매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를 협박한 혐의로 지난 6일 입건됐다.

양 전 프로듀서는 2016년 8월 소속 가수 비아이의 지인 A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A 씨의 진술을 번복하게 하기 위해 협박과 회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했으나 해당 사실을 접한 양 전 프로듀서가 A 씨에게 회유와 협박 시도, A 씨의 진술을 번복하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양 전 프로듀서는 A 씨에게 대가 성격으로 변호사 비용을 제공했으며, A 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이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또한 양 전 대표는 A 씨의 진술 번복으로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았다는 점에서 범인도피 교사죄 혐의도 받는다.

한편 이 같은 의혹은 A 씨가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