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파 발언' 박홍 전 서강대 총장 선종

1990년대 학생운동 세력이던 '주사파(主思派)' 배후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던 박홍 전 서강대 총장이 9일 선종했다.

향년 77세.
박 전 총장은 2017년 신장 투석을 받아 몸 상태가 악화해 서울아산병원을 찾았고, 이곳에서 당뇨 합병증 판정을 받고서 치료를 받아왔다.

최근에는 몸 상태가 악화해 입원 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4시 40분 세상을 뜬 것으로 전해졌다.

발인은 11일, 장지는 용인천주교묘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