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군사법원장 스폰서 의혹' 군납업자 검찰 조사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강성용 부장검사)는 8일 이동호(53) 고등군사법원장에게 억대의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는 식품가공업체 M사 대표 정모(45)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이 법원장과 정씨 회사 주변 금융거래내역 등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이 법원장에게 돈을 건넨 경위와 배경을 캐물었다.

경남 사천의 식품가공업체 M사는 2007년 군납사업을 시작해 최근까지 어묵과 생선가스 등 수산물 가공식품 7종류를 납품해왔다.

검찰은 정씨가 최근 수년간 1억원 넘는 금품과 향응을 이 법원장에게 제공한 단서를 잡고 지난 5일 M사와 국방부 청사 내 고등군사법원 등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정씨가 군납사업에 도움을 받기 위해 이 법원장을 정기적으로 관리하며 보험 성격의 금품을 건넨 것으로 보고 뇌물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995년 군 법무관으로 임관한 이 법원장은 국군기무사령부 법무실장, 고등군사법원 부장판사를 지냈고 지난해 1월 준장으로 승진해 육군본부 법무실장에 임명됐다.

작년 12월 군 최고 사법기관 수장인 고등군사법원장으로 취임했다.

검찰은 조만간 이 법원장을 소환해 입장을 들어본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검찰이 강제수사에 들어간 지난 5일 이 법원장을 직무에서 배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