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연희동으로 가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죽이겠다"고 말한 뒤 전화를 끊은 60대 남성 A씨가 체포됐다.

강서경찰서는 A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검거해 수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53분경 112번호로 걸려온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A의 소재를 파악, 신고접수 1시간 만인 오전 10시 53분경 경기도 일산에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전 전 대통령 관련 뉴스를 보고 홧김에 신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즉결심판에 넘길 방침이다.

한편 7일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재판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전 전 대통령이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촬영, JTBC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