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범위 확대·예비창업자 사전보증심사도 추진
"임산부 국민행복카드 사용범위 확대"…대전 규제개혁 간담회

정부가 8일 대전 지역에서 현장간담회를 열어 국민 편의를 높이고 지역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규제개선 과제를 선정했다.

국무조정실은 이날 오후 대전시청에서 최병환 국무1차장 주재로 '대전지역 규제혁신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현재 임산부들이 의료기관의 진료비로만 사용할 수 있는 국민행복카드(임신·출산 진료비 바우처)의 사용범위를 확대해달라는 요구가 나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내년 상반기부터 임산부가 약국에서 국민행복카드로 의사가 처방한 약제와 치료 재료를 살 수 있도록 시행령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간담회에서는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범위 확대, 예비창업자의 사전 보증심사 허용 등의 요구도 나왔다.

현재 뿌리산업 기업들이 모여있는 경우 산업단지 안에 있어야 특화단지로 지정돼 정부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뿌리산업이란 주조·금형·소성가공·용접·표면처리·열처리 등 6개 뿌리기술을 활용한 산업을 말한다.

정부는 참석자들의 요청을 반영해 앞으로 뿌리산업 기업들이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 인가를 받은 도시개발구역에 있는 경우에도 특화단지를 지정하도록 지정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예비창업의 경우 보증지원제도가 없어 자금난을 겪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에 따라 앞으로 시행령 개정을 거쳐 예비창업자도 창업자금 대상 보증심사를 받아 사업자 등록과 동시에 보증서 발급·대출이 가능하게 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밖에 ▲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운전자 자격증 발급 개선 ▲ 건축시행자의 도로명주소 부여 신청 제도화 ▲ 공공 임대주택 건설사업 추진시 사업타당성 검토 면제 ▲ 중소건설업체 해소를 위한 외국인력 고용쿼터 확대 등의 건의에 대해 부처별 검토를 거쳐 추진할 예정이다.

국무조정실 민관합동규제개선단은 2013년 9월 국무조정실,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가 공동으로 설립한 기업 애로사항 발굴 및 규제 혁신 전담조직이다.

민관합동규제개선단은 지난해 7월 이후 지역 현장간담회를 개최해왔다.

강원·부산·전북·전남·경남·충북·대구·충남·경북에 이어 이번이 10번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