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의 날 앞두고 전국 소방관서에 서한 "독도 헬기사고 구조 총력"
정문호 소방청장 "소방관 처우개선, 국민안전 향상과 직결돼야"

정문호 소방청장이 소방의 날(11월9일)을 하루 앞둔 8일 전국 소방관서에 서한을 보내 소방관 처우개선 등 소방의 발전이 국민안전 향상과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청장은 서한에서 "올해 소방의 날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

소방청 개청 2주년이 되면서 중앙과 지방이 협력하는 소방시스템이 더 견고해졌고 (소방공무원) 신분을 국가직으로 일원화해 강한 정체성을 지닌 조직으로 전환하는 역사적 순간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재난환경 변화에 대비한 선제적인 시스템으로의 혁신, 국민과 함께하는 과학화된 소방, 현장과 연계된 연구 활성화, 소방관 처우 개선 등은 국민안전의 향상과 직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또한 육상재난 총괄 대응기관으로서 실질적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을 차질없이 실현하고 있다면서 "우리에게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절대가치인 국민안전이라는 책무가 주어졌다.

이를 실현하는 최일선에 있다는 자긍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독도 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서는 끝까지 구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방청은 당초 이날 충남 공주 중앙소방학교에서 제57회 소방의 날 기념식을 열 계획이었으나 독도 사고 수습에 집중하기 위해 연기했다.

정 청장은 "탑승자 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실종된 분들의 귀환을 간절히 염원한다"며 "저를 비롯한 우리 소방청은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