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주도하는 '민간인권전선' 얀 호 라이 부의장 방한
"영화 '1987'로 독재 저항한 한국 인상깊어...홍콩에 관심가져달라"
민변, 참여연대 등 홍콩 민주주의 투쟁 지지하는 간담회 집회 열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참여연대 등과 함께 홍콩 민주주의 투쟁을 지지하는 촛불 문화제와 공개간담회를 연다. 공개간담회에는 홍콩 민주주의 시위를 주도하는 시민단체 홍콩 민간인권전선의 얀 호 라이 부의장도 참석할 예정이다.

민변 국제연대위원회는 “그동안 홍콩 시위를 지지하고 연대 활동을 해온 한국의 시민사회와 재한 홍콩인들이 ‘홍콩 민간인권전선(民間人權陣線)’ 얀 호 라이(Yan Ho Lai) 부의장 방한을 계기로 홍콩의 시민들에게 연대 의사를 전하기 위해 촛불문화제와 공개간담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얀 호 라이 부의장은 홍콩의 심각한 상황을 알리고 한국 정부와 정치권, 시민들의 지지와 협력을 구하기 위해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한국을 방문한다. 11일 오후 7시 서울 통의동 ‘라 카페 갤러리’에선 ‘얀 호 라이 부의장에게 듣는 홍콩의 민주주의’라는 주제로 공개간담회도 갖기로 했다. 또 오는 9일 오후 4시 서울 홍대입구역 7번 출구 인근 광장에선 ‘우리의 연결로 홍콩에 민주주의를!’이라는 주제로 촛불문화제와 집회를 열기로 했다. 얀 호 라이는 과거 한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홍콩 시민들은 한국 영화 ‘1987’ 등을 보며 한국 시민들이 독재에 어떻게 저항했는지 알고 교류하고 싶어한다”며 “과거 한국 시민들도 겪었던 고통을 마주한 홍콩에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민변은 “홍콩의 시민들은 민주주의와 인권, 홍콩의 미래를 걱정하며 계속해서 거리로 나서고 있다”며 “홍콩 민주주의 시위에 참여하는 시민들을 향한 ‘백색 테러(극우 세력의 공격)’가 심각하다”고 밝혔다. 홍콩에선 지난 3월 31일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개정안 철회 시위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민변은 “홍콩 경찰이 중학생에게 실탄을 발사하는 등 시위대가 무차별적으로 과도하게 진압하고 있어 폭력이 폭력을 낳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민변은 “현재까지 홍콩 시위로 인한 체포자수는 최소 3000명이 넘고,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15세 이하 청소년의 수는 100명을 훌쩍 넘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민변과 참여연대외에도 ‘홍콩의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시민모임’, ‘국가폭력에 저항하는 아시아공동행동’, 국제민주연대, 나눔문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아시아민주주의네트워크,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 5.18재단 등이 함께 준비하고 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