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측 "계약 연장 계획 없어", 노조 "순환휴직도 고려해야"
해고 예상 비정규직 600명 어디로…한국지엠, 첫 노사협의회

한국지엠 창원공장에서 올 연말 비정규직 노동자 600여명의 '무더기 해고'가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지엠 사측과 교섭권이 있는 정규직 노동조합이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국지엠 창원공장과 이 회사 정규직 노동조합이 7일 오전 회사 내 회의실에서 첫 노사협의회를 열었다.

정규직 노조는 사측에 "기존에 진행되던 주야간 2교대 근무를 유지하는 방안을 생각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만약 1교대로 근무 체계를 변경할 수밖에 없다면 비정규직 직원에 대해서도 고용 안정을 보장해야 한다"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순환휴직을 하는 방향으로라도 대량 해고는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국지엠 사측은 "물량 감소로 근무 체계 변경이 논의되는 상황에서 (비정규직 노동자가 소속된) 도급업체와 계약을 유지할 수 없으며 계약을 연장할 계획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노조가 주장한 순환휴직에 관해서도 "계약을 연장할 계획이 없기 때문에 순환휴직도 고려 사항이 아니다"고 못 박았다.

한국지엠 사측은 "노사협의회는 근무 체계 변경 이후 정규직 고용 보장과 업무 재배치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면서도 "앞으로 비정규직 문제를 포함한 세부적인 사안을 추가로 논의해 해결해나갈 것"이라 밝혔다.

추후 노사협의회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조는 "어떻게 해서든 대량 해고는 막는 방향으로 순환휴직 등도 고려해보고 있다"면서 "노사협의회가 원만히 진행돼 최악의 상황까지 치닫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600여명이 근무 중인 8개 하청 도급 업체에 기술 이전 협조 공문을 보내 계약 만료일인 12월 31일까지 한국지엠 정규직 직원들이 공정을 습득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물량 감소로 현재 운영 중인 주야간 2교대 근무에서 상시 1교대 근무로 근무 체계 변경을 계획하고 있다.

한국지엠에서는 2009년 부평공장에서 1천여명, 2015년 군산공장에서 1천100여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생산 근무 체계 변경으로 직장을 잃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