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법 개정 반대"…30일 광화문서 전국민중대회

탄력근로제 확대 등 정부와 국회가 추진하는 노동법 개정에 반대하는 시민사회 단체들이 오는 30일 광화문에서 전국민중대회를 열기로 했다.

한국진보연대·민중당·민주노총 등 5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민중공동행동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국회는 더는 적폐세력의 눈치를 보며 노동자·농민·빈민의 생존권을 빼앗으려 들지 말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여야가 처리하기로 합의한 탄력근로제 기간이 확대되면 노동시간 단축은 아무 의미가 없어지고, 산업재해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은 이미 밝혀졌다"며 "명백한 개악"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국회는 산별노조의 노동조합원 자격을 차별하고 단체협상의 유효기간을 연장해 노조의 힘을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며 "이같은 '노조 파괴법'이 재벌 대기업과 자본의 청부 입법에 불과하다는 사실은 모두가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1월 30일 광화문 광장에서 전국민중대회를 열고 빼앗긴 권리를 찾기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중공동행동은 지난달 30일 전국민중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국회 등에 한반도 평화, 노동·농민·빈민생존권, 재벌체제 청산, 사회불평등 해소, 직접민주주의 확대 등 총 10개 부문의 요구안을 공개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