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흙탕물 나와요"…광주 서구·남구 수돗물서 이물질 신고

광주 서구와 남구 일부 지역에서 기름이나 흙탕물이 섞인 수돗물이 나와 행정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7일 광주시상수도사업본부와 일선 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서구 화정3동과 남구 주월동·월산동에서 수돗물에 이물질이 섞였다는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주월동 모 초등학교에서는 기름 냄새가 나는 물이 나왔고 주택가 싱크대와 화장실에서도 이물질이 섞인 수돗물이 나왔다.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들은 현장에 출동해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