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주요 13개大 실태조사

특목고보다 내신 좋은 일반고생
합격률은 더 낮은 것으로 드러나
과학고 학종합격률 26% '최고'
교육부가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대입 학생부종합전형 실태를 조사한 결과 ‘고교등급제’ 운영 의심 정황이 대거 드러났다. 자율형 사립고와 특수목적고 출신 지원자는 일반고 지원자에 비해 내신 성적이 나빴지만 합격률은 최대 2.9배나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대학은 서류 평가 시 지원자의 내신등급을 출신 고교 또는 동일 유형 고교 출신 지원자 내신등급과 따로 비교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부는 고교등급제 운영 의심 대학에 추가 조사와 특정감사를 한다는 방침이다.

'고교등급' 있었나…특목고 학종합격률, 일반고의 2.9배

고교 유형별로 합격률 큰 차이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13개 대학 2016~2019학년도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비율이 높고, 특목고와 자사고 등 특정 학교 출신 학생 선발이 많은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포스텍 춘천교대 한국교원대 홍익대 등 전국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교육부 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일부 대학에선 고교등급제 적용이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됐다. 고교등급제란 출신 고교에 따라 등급을 매겨 학생 평가 기준을 달리 적용하는 제도를 말한다. 13개 대학 중 5개 대학은 지원자와 같은 고교 출신 졸업생의 해당 대학 진학 현황과 학점, 중도 탈락률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두 곳은 출신 고교 또는 동일 유형 고교 출신 학생들의 내신등급을 비교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고교 유형별로 합격자 비율도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고를 졸업하고 13개 대학에 지원한 학생들의 합격률은 9.1%에 그친 데 비해 외국어고·국제고와 과학고·영재고의 합격률은 각각 13.9%, 26.1%에 달했다.

A대학은 지원자와 합격자 모두 일반고의 평균 내신등급이 자사고, 외고·국제고보다 우수했지만 합격률은 자사고, 외고·국제고가 일반고보다 높았다. 박 차관은 “실태조사를 통해 고교등급제 시행 여부를 명확하게 확인할 수는 없었다”며 “의심 대학은 특정감사로 전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고교등급' 있었나…특목고 학종합격률, 일반고의 2.9배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제시할 것”

일부 고교는 대학에 참고 자료로 제공하는 고교 프로파일에 과거 대학 진학 실적과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금지 항목 등을 간접 제공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예를 들어 학생들의 모의고사 성적을 프로파일을 통해 제공해 내신 성적 대비 모의고사 성적이 뛰어나다는 사실을 알리는 식이다. 자기소개서에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변칙적인 방법으로 포함시킨 사례도 있었다. 표절로 추정되는 자기소개서도 지난해 입시에서만 228건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부모 찬스’ 의심 정황도 있었다. 최근 4년간 13개 대학 수시 모집에서 교직원 자녀가 지원한 사례는 1826건이며, 이 중 255명(14%)이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수 소속 학과에 자녀가 합격한 사례는 33건이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이 과정에 위법 사례는 드러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B대학은 교직원 자녀 합격률이 26.2%로 평균치를 크게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는 등 의심의 여지는 여전히 남아 있다.

박 차관은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이달 말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겠다”며 “7일 자사고 폐지 방안 등을 발표하면서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