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주시 환경미화원들이 돌 반지 43개가 든 핸드백을 주인에게 찾아줘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여주시 환경미화원, 돌반지 43개 든 핸드백 주인 찾아줘

4일 여주시에 따르면 중앙동 재활용품 수거·운반을 담당하는 자원순환과 소속 환경미화원(환경주무관) 윤갑식(51)·박태훈(49) 씨는 지난달 19일 새벽 한 할인마트 인근 의류재활용품 수거함 옆에서 버려진 핸드백을 발견했다.

이들은 핸드백 안에는 돌 반지 43개가 들어 있는 것을 확인하고 근무를 마친 뒤 곧바로 여주경찰서에 신고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분석해 인근 주민이 의류재활용품 배출과정에서 핸드백을 실수로 놓고 가는 장면을 확인하고 지난달 28일 해당 주민에게 핸드백과 함께 금반지를 전달했다.

여주경찰서는 이날 환경미화원 2명에게 표창장과 함께 '우리동네 시민경찰' 배지를 수여했다.

여주시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윤씨와 박씨 모두 '아이 키우는 입장에서 돌 반지를 잃어버린 주인을 생각하니 욕심을 낼 수 없었다'고 한다"며 "본연의 일을 한 만큼 표창장 수여 사진을 배포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