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경은, 롯데와 FA 체결 /사진=연합뉴스

노경은, 롯데와 FA 체결 /사진=연합뉴스

'FA 미아'였던 노경은이 1년 만에 그라운드로 복귀한다. 롯데자이언츠와 FA계약을 통해서다.

4일 롯데자이언츠는 노경은 선수과 계약기간 2년, 총액11억원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 3억, 연봉 4억, 옵션 4억이 포함된다.

롯데 관계자는 "노경은 선수가 평소 몸 관리에 매우 철저하고 훈련을 게을리 하지 않으며, 지난 1년간 루틴에 맞춰 실전투구를 하며 경기감각을 유지한 점, 고참선수로서 평소 후배들을 잘 이끌고 모범이 되는 점 등을 긍정적으로 검토하여 계약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노경은은 2016년 고원준 선수와 트레이드 되어 롯데 유니폼을 입게 되었으며 2018시즌에는 총 33경기 중 19경기를 선발로 마운드에 올라 9승 6패 평균자책점 4.08의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해당 시즌을 마친 뒤 롯데와 FA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타구단 이적에도 실패했었다.

노경은은 “다시 롯데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다"면서 "내년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