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5∼고1은 '정·수시 반반' 세대, 초4 이하는 '고교학점제' 세대
정책 발표 후 학원 문의 급증…교과 심화학습·선행학습 더욱 기승 부릴 듯
정시확대·자사고폐지 입시준비는 어떻게…불안에 사교육 관심↑

교육부가 조만간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과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을 연달아 발표할 예정이다.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은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외고) 폐지,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은 주요 대학 정시모집 비율 상향이 핵심이 될 전망이다.

적용 시점과 구체적인 내용에 따라 입시 지형이 어떻게 바뀔지 학부모들의 관심이 쏠린다.

3일 교육계에 따르면, 자사고·외고 폐지는 2025학년도, 주요 대학 정시 확대는 2022학년도를 목표로 추진될 가능성이 크다.

학생 입장에서 보면, 정시 확대는 현재 고1 학생들(2003년생)의 대입부터 적용되고 자사고·외고 폐지는 현재 초4 학생들(2009년생)의 고입부터 적용되는 셈이다.

자사고·외고가 폐지될 2025년은 현 정부가 고교학점제 전면 도입의 원년으로 예고한 해이기도 하다.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이에 맞는 대입 제도는 2028학년도부터 바뀐다.

이런 로드맵을 종합하면, 현재 고1∼초5인 2003∼2008년생 학생들은 학생부 위주 전형(정시모집)과 수능 위주 전형(수시모집)이 두 기둥을 이루는 현행 대입 체제에서 중등교육을 받고 대입을 치른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 연령대는 '정·수시 반반 세대'가 될 전망이다.

정부는 주요 대학 중심의 정시 확대안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인데, 현행 정시 비율 20∼30%를 최대 40∼50% 선으로 끌어올릴 거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정시확대·자사고폐지 입시준비는 어떻게…불안에 사교육 관심↑

그렇다면 2003∼2008년생 학생들의 대입 준비는 지금 수험생들과 어떻게 달라질까.

현행 대입 제도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중심이고, 수능은 '패자부활전'으로 여겨진다.

상위권 학생들은 수능보다는 내신과 비교과 활동 위주로 준비하고, 중상위권 이하 학생들은 고1 내신을 망쳤다고 판단하면 이후 수능에 '올인'한다.

정시가 확대돼 정·수시 비율이 비슷하게 맞춰지면 학생들은 내신과 수능을 모두 고교 1∼3학년 내내 챙기게 될 전망이다.

한 입시 전문가는 "어차피 내신으로 대학에 가는 학생들은 학교에서 10% 안팎이기 때문에, '정시파' 학생이 대폭 늘어날 것"이라면서 "정부가 비교과도 축소할 방침이라서 내신의 중요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학생·학부모들은 우선은 정시 확대를 반기는 분위기다.

중3 아들을 둔 학부모 강모(46)씨는 "어쨌든 정시가 늘어나니까 내신을 챙기면서 종합학원을 계속 보내면 수시든 정시든 기회가 있지 않겠느냐"면서 "과정도 결과도 불투명한 학종을 막연하게 준비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교 현장에서는 발표·토론 대신 문제풀이식 수업이 늘어날 거라는 우려가 크다.

고교 교사 이모(35)씨는 "학교도 입시 성과가 중요하니까 수능이 다시 중요해지면 문제 풀이와 암기 비중을 늘리지 않을 수 없다"고 푸념했다.
정시확대·자사고폐지 입시준비는 어떻게…불안에 사교육 관심↑

2009년 이후 출생한 초등학생들은 현재 정부 계획대로라면 '고교학점제 세대'가 된다.

이 연령대 자녀를 둔 학부모들 역시 때 이른 입시 고민에 한창이다.

자녀가 고등학생이 될 때 대학생처럼 수업을 골라 듣는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데, 자사고·외고는 없어질 예정이라 일반고에 최상위권 학생이 늘어난다.

고교학점제에 맞는 대입 제도로는 서술형 수능, 정·수시 통합 등 기존 시스템을 갈아엎는 정책들이 거론된다.

불안한 학부모들은 사교육에 눈을 돌리고 있다.

한 사교육업체 관계자는 "서술형 수능이든, 수시 면접이든, 수능 킬러 문항이든 결국 교과 심화학습과 선행학습이 답"이라면서 "최근 교육 정책 발표가 잇따르자 학원 문의가 급증했다"고 귀띔했다.

초등학교 3학년 학부모인 김모(37)씨는 "주변에 보니까 빠른 애들은 초등 2∼3학년 때 이미 국·영·수 선행학습 학원에 가더라"면서 "고교학점제도 결국 심화반·기초반 중에 골라 듣는 제도라고 들어서 슬슬 학원을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