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미세먼지 저감에 공동대응"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민들에게 "맑은 공기와 푸른 하늘은 거저 얻는 것이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이 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 여러분은 미세먼지의 피해자이면서 동시에 가해자일 수 있다는 것을 동의해주셔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업장과 발전소 말고도 자동차 운행, 난방, 쓰레기 소각 등에서도 미세먼지가 나온다. 미세먼지 저감은 국민의 참여 없이는 성과를 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련 대응책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와의 공동대응은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며 "양국 고위급 회담을 통해 협력 의지를 거듭 확인하고 공동연구와 실증저감사업 등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중순엔 미세먼지 이동에 대한 한중일 공동 연구 결과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4년까지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현재의 23㎍/㎥에서 16㎍/㎥로 낮추는 내용의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 △올해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겨울철 대책을 담은 '고농도 시기 미세먼지 대응 특별대책'이 논의됐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일 오전 서울 한남대교에서 바라본 신사동 도심 방면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일 오전 서울 한남대교에서 바라본 신사동 도심 방면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고농도 시기 미세먼지 대응 특별대책은 지난 4월 출범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정부에 제안한 '계절관리제'를 반영한 것이다. 이 총리는 "실천이 관건"이라며 "미세먼지는 환경부만의 과제가 아니고 모든 부처가 유기적으로 협력해야 한다. 중앙과 지방자치단체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올겨울도 대기 정체가 오래 지속되면 미세먼지가 악화될 것"이라며 "정부의 대응이 올봄보다 확실히 좋아졌다는 평가를 받도록 하자"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