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8일 출입문 3개 달린 대형 저상버스 3대 본격 시행
부산시에서 28일부터 운행에 들어가는 출입문이 3개 달린 저상버스 / 사진 = 부산시 제공

부산시에서 28일부터 운행에 들어가는 출입문이 3개 달린 저상버스 / 사진 = 부산시 제공

출입문이 3개 달린 대형 저상버스가 도로를 달린다.

부산시 버스운영과는 28일 오늘부터 출입문이 3개 달린 대형 저상버스 3대를 투입해 운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우선 부산시는 20번(용호동~서면)과 24번(용호동~서면), 27번(용호동~충무동) 노선에 저상버스를 투입할 예정이다.

해당 노선들은 노선 혼잡도가 높고, 출퇴근 시간대에 탑승객이 몰리는 구간이다. 또한 평소 출퇴근 승객뿐만 아니라 경성대, 부경대 등교 학생까지 몰려 버스 이용 불편 민원이 많은 구간이다.

이번에 투입되는 저상버스는 출입문이 3개로, 그간 출퇴근 시간대 혼잡으로 버스 이용에 있어 시민들의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전장이 기존 버스보다 1.1m가 늘어난 12m로, 입석을 포함하면 최대 90명이 탈 수 있다.

교통약자의 편의성도 한층 강화된다. 버스 한 대당 휠체어는 2대까지, 어린이 유모차는 4대까지 탑승할 수 있어 교통약자도 편리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김무선 부산시 관계자는 해당 버스에 대해 “시민분들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초대형 버스를 도입했다”며 “앞으로 운행하면서 승객 만족도 등을 분석해 대중교통의 편리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