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홍성 동신포리마 기업인대상 수상...10개 유망 중소기업 선정

충청남도 기업인대상 종합대상에 충남 홍성의 바닥장식재 제조기업인 동신포리마(대표 오동혁)가 선정됐다.

도는 24일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 기업인, 근로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6회 충남도 기업인대상’ 시상식을 가졌다.

기업인대상은 지역 중소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기업인의 자긍심 제고를 위해 국가경제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기업인에게 주는 상이다.

동신포리마는 기업 건실도와 경영·수출, 기업정신, 일자리 창출, 지역 기여도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경영대상은 아산의 에이제이(대표 박진우), 기술대상은 천안의 현보(대표 곽태승)가 각각 차지했다. 창업대상은 천안의 에스에스바이오팜(대표 김옥희), 장수대상은 천안의 신일산업(대표 정윤석)이 수상했다.

우수기업인상은 아산의 이명효 미코명진 대표, 천안의 권오남 오엔(O.N) 대표, 청양의 김기태 케이비어드히시브스 대표, 서천의 고호남 군장조선 대표, 공주의 조성일 이지켐 대표가 받았다.

모범근로자 표창은 천안의 안대규 파인에코 대리 등 14명이 받았고, 중소기업중앙회장상은 서산의 백운기 한국전기조명 대표 등 4명, 사단법인 충청남도중소기업연합회장상은 아산의 박정현 남신제관 계장 등 3명이 수상했다.
충남 홍성 동신포리마 기업인대상 수상...10개 유망 중소기업 선정

기업인대상과 우수기업인상 수상 기업은 도 경영안정자금 이자보전 1.0% 추가 우대, 지방세 세무조사 유예(3년), 중앙 단위 포상 기회 제공 등의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도는 이날 10개 유망 중소기업을 선정해 지정서와 현판을 전달했다. 천안의 비츠로밀텍·브라이트코리아·제이티, 아산의 세종기술, 논산의 보람씨앤에치·카시모, 금산의 금산흑삼·영남강철, 홍성의 서해수산푸드, 예산의 리빙키친 등 10개 기업이다.

유망 중소기업은 성장 잠재력과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을 지정해 지역경제를 견인할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시책이다.

유망 중소기업은 6년간 도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이자보전 1.0% 추가 우대, 지방세 세무조사 유예(3년), 국내·외 전시·박람회 등 판로 개척 지원, 중소기업 지원기관 연계한 시책 우대 지원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양승조 지사는 “전체 고용의 90%를 책임지는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중심으로 기업인의 땀과 열정은 대한민국과 충남 경제 발전을 이끄는 가장 큰 힘”이라며 “전국에서 가장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만들어 일자리가 늘어나고 소득이 증가하는 선순환 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