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조사…'즐겨보는 채널 없다' 2017년 9%→현재 30%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뉴스 채널은 JTBC로 나타났으며 KBS, MBC가 뒤를 이었다.

24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가장 즐겨보는 뉴스 채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3분기를 기준으로 한국인이 즐겨보는 뉴스 채널은 JTBC(응답자의 16%), KBS(15%), MBC(10%), YTN(9%), SBS와 연합뉴스TV(각 5%), TV조선(4%), MBN과 채널A(각 3%)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전화 인터뷰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1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한국갤럽은 조사를 시작한 2013년부터 올해까지 뉴스 채널 선호도 추이에서 가장 극적인 변화를 보인 방송사로 KBS와 JTBC를 꼽았다.

KBS는 2013년 1분기 당시 한국인 41%가 가장 즐겨보는 뉴스 채널로 꼽혔으나,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년 2분기 처음으로 30%를 밑돌았다.

이후 국정농단 사태에서 16%까지 하락했다가 2018년 하반기 20%로 재상승했으나, 올해 들어 다시 하락세다.

JTBC는 KBS와 대비되는 궤적을 그려왔다.

2013년 1~3분기 JTBC 선호도는 1%에 그쳤으나 9월 손석희 보도 담당 사장이 메인 뉴스를 진행하면서 4%로 상승했고, 2014년 2분기 세월호 참사 보도로 눈길을 끌며 10%를 넘어섰다.

국정농단·탄핵 사태의 도화선이 된 '최순실 태블릿PC' 보도로 2016년 4분기 35%, 2017년 1분기 44%로 정점을 기록했다.

이후 점진적으로 하락해 작년 3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는 선호도 23~24%, 3분기 22%, 이번 10월 16%로 급락했다.

MBC는 2013년 채널 선호도 15~17%,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JTBC 상승 국면에서도 10%대 초반을 유지했으나 2016년 4분기 국정농단 파문 즈음부터 2019년 3분기까지 10%를 밑돌았다.

그러나 이번 10월 조사에서는 거의 3년 만에 두 자릿수 선호도 10%를 기록했다.

이는 조국 전 장관 의혹 수사와 광화문·서초동 집회 등 최근 검찰개혁 관련 보도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한편, 평소 '즐겨보는 뉴스 채널이 없다'는 사람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10%대였다가 2017년 1분기 9%로 최저 수준을 기록했고 이후 지속해서 늘어 2019년 1분기 22%, 2분기 23%, 3분기 25%, 이번 10월 현재 30%에 달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