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에서도 열려…보수단체는 '조국 구속 촉구' 맞불집회
정경심 구속 후에도 여의도서 검찰개혁 토요집회 계속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후에도 검찰개혁 촉구 주말 집회가 여의도에서 2주째 계속된다.

정 교수 구속을 계기로 집회의 주요 무대를 서초동 법원·검찰청사 근처로 도로 옮겨야 한다는 주장도 일부 참여자들로부터 나왔으나, 주최 측은 26일에도 여의도 집회를 이어가기로 했다.

현 정권을 비판하는 보수단체들은 정 교수에 이어 조 전 장관도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겹치는 시간대에 맞불 집회를 예고했다.

24일 새벽 정 교수의 구속수감이 확정된 직후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의 집회를 주도해 온 '개싸움국민운동본부'(이하 개국본)는 다음 카페 게시판에 "26일 오후 4시부터 여의도 공원 교차로 앞에서 제11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연다"고 공지했다.

집회 시작 시각은 지난주(19일)보다 1시간 이르게 잡았다.

시민연대는 평일인 9월 16∼20일에 이어 9월 21일부터 10월 12일까지 4차례에 걸쳐 토요일에 서초동에서 집회를 열었다가, 조 전 장관이 10월 14일 사퇴한 후 첫 토요일이었던 19일에는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으로 촛불 문화제 장소를 옮겼다.

정 교수 구속영장 발부 소식에 검찰·법원을 규탄하기 위해 다시 서초동에서 집회를 하자는 제안도 일각에서 나왔으나, 주최 측은 토요일 집회를 여의도에서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이들은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 법안의 통과를 국회에 촉구할 방침이다.

집회 후에는 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압박하기 위해 한국당 당사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서초동에서 비슷한 요구사항을 내걸고 다른 단체가 주최하는 집회도 열린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은 26일 오후 6시부터 서초역과 교대역 사이에서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정경심 교수 석방 등을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를 연다.

이 단체는 지난주(19일)에도 서초동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정경심 구속 후에도 여의도서 검찰개혁 토요집회 계속

보수단체인 자유연대는 26일 오후 3시부터 여의도 국회 앞에서 시민연대와 맞불 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들은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와 공범이라고 주장하며 조 전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도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집회 주최 측은 약 2천명이 참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들은 이와 별도로 서초동에서 매주 2∼3차례 열었던 '사법개혁 촉구 집회'도 계속 이어나갈 방침이다.

이들은 조 전 장관 동생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9일 새벽 기각된 후 사법개혁 촉구를 구호로 내걸고 집회를 열어 왔다.

자유연대 관계자는 "정경심 교수가 구속됐지만 법원이 일반 국민들의 상식에서 벗어나는 판결을 하지 않을 때까지 계속해서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은 26일 낮 12시30분 법원·검찰청사 부근인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인근에서 약 5만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 전 장관 구속을 촉구하는 태극기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신고했다.

이후 4시에 광화문으로 이동해 2부 집회를 하고 청와대가 있는 종로구 효자동까지 행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