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첫 사례…위해성분 분석결과 따라 추후 조치 검토

편의점 GS25는 24일 가향 액상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전날 중증 폐 질환 유발 논란이 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사용 중단을 권고한 가운데 유통업계에서 나온 첫 조치로, 다른 업체로도 확산할지 주목된다.

GS25는 이날부터 쥴에서 생산하는 액상 담배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 3종과 KT&G의 시트툰드라 1종 등 총 4종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GS25는 전날 복지부의 사용중단 권고 이후 판매 중지를 결정했고 전국 가맹점에 판매대 철수 등의 조치를 담은 공문을 배포했다.

현재 진행 중인 정부의 액상 전자담배의 위해 성분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해당 상품의 판매를 중단하고 결과에 따라 재판매나 전체 액상 담배로의 판매 중단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전날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검증이 완료될 때까지 사용을 중단해달라고 권고한 바 있다.
정부 사용중단 권고에 GS25, 가향 액상 전자담배 판매중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