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교협, 198개 대학 조사
교육부와 '정시 비중' 갈등 예상
정부는 정시 확대를 추진하려 하지만 정작 대학들은 이에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학들은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공개적인 의견을 밝히지는 않으면서도 정부의 갑작스럽고 일방적인 지침에 불만이 적잖은 모습이다.

대학 53% "정시 30% 미만이 적정"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의 의뢰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89개 대학 가운데 절반이 넘는 47곳(52.8%)이 “전체 모집 인원 대비 수능 위주 전형의 적정한 비율은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30% 미만”이라고 답했다. 이 조사는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전국 198개 대학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30% 이상~40% 미만”이라고 답한 대학은 31곳(34.8%)이었다. “40% 이상~50% 미만”을 꼽은 대학은 5곳(5.6%)에 불과했다.

지난해 공론화 과정을 통해 결정된 ‘정시 30%’ 룰조차 대학 절반 이상이 과도하다고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정시를 확대하라는 대통령 지시를 받은 정부와 대학 사이의 갈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의 한 주요 사립대 입학처 관계자 A씨는 “공론화로 이미 2022학년도까지 정시를 30%로 늘리기로 했는데 또 얼마나 더 늘리라는 건지 모르겠다”며 “입시 정책을 이렇게 한순간에 바꿔버리니 황당하다”고 말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