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50명 안팎 채용 예정
건설구조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 마이다스아이티가 올 하반기 채용부터 지원서에 자기소개서 양식을 없앴다. 지원자는 인적사항 등을 적은 이력서만 제출하면 된다. 다만 지원서 제출 후에는 모두가 인공지능(AI) 역량면접에 응시해야 한다. AI역량면접은 마이다스아이티가 직접 개발한 채용 솔루션으로 지원자의 성과역량 측정을 통해 지원 기업·직무의 적합도를 확인하는 면접 시스템이다. 신미영 마이다스아이티 행복인재팀 수석은 “그동안 컨설팅, 대필 등을 통해 첨삭한 자기소개서가 많아 지원자의 성향과 역량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었다”며 “스펙 대신 지원자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기 위해 관습처럼 내려오던 자소서 전형을 폐지했다”고 말했다.

마이다스아이티 '자소서' 없애고 지원자 모두 AI면접

마이다스아이티는 올 하반기 △영업마케팅 △기술 △개발기획 △디자인 △경영지원 등 5개 직군에서 신입사원 50명 안팎을 채용한다. 지원자격은 고교 이상 기졸업자 또는 졸업예정자로 학력·전공에 상관없이 지원할 수 있다. 입사 지원은 다음달 4일(오후 6시)까지 마이다스아이티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받는다. 채용 절차는 서류지원, AI역량면접, 실무면접, 임원면접 등이다. 실무·임원면접은 AI역량면접 결과표를 토대로 진행한다.

마이다스아이티는 건설구조 SW에서 시작해 최근에는 인사채용 분야 AI면접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마이다스아이티의 ‘4무 경영(무스펙, 무경쟁, 무징벌, 무정년)’이 알려지면서 매년 평균 입사경쟁률이 300 대 1을 넘을 정도로 인기다. 특히 점심 구내식당이 뷔페식으로 제공돼 대학생들 사이에 선호 기업으로 자리잡았다. 신 수석은 “마이다스아이티의 경영 목적은 구성원들의 성장”이라며 “지원자의 긍정성, 적극성, 전략성, 성실성 등 성장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