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청소년 사절단 21명, 터키 방문…韓 참전용사에 감사 표시

국내 청소년들이 터키를 방문해 한국전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을 만나 감사 편지를 전하는 등 보은 행사를 펼쳤다.

초·중·고교생 21명으로 구성된 '땡큐 프롬 코리아 품앗이 사절단'은 현지시간으로 17∼25일 터키 이스탄불과 앙카라, 콘야 등 한국전 참전용사협회를 차례로 찾아가 참전용사들에게 준비해간 감사 편지를 직접 낭독하고 전달했다.

이 사절단은 국내 사단법인 H2O품앗이운동본부(이사장 이경재)에 의해 꾸려졌다.

이 단체는 2∼6월 전국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감사 편지 공모를 한 결과 1만여명 가운데 21명을 선발했다.

특히 터키를 찾은 학생들은 19일 룰레부르가즈에 있는 한국전 참전부대 65기보여단에서 열린 '한국의 날' 기념행사에 참가해 참전용사와 그 가족, 터키군 장성, 한인 등 300여 명에게 감사 공연을 펼쳐 박수를 받기도 했다.

사절단은 '받은 은혜를 잊지 않고 다시 돌려준다'는 우리나라의 품앗이 정신을 앞세워 2001년부터 매년 각국에 파견됐다.

그동안 필리핀·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프랑스·이탈리아·영국·벨기에·네덜란드·태국 등의 참전용사를 찾아갔다.

사절단을 이끄는 김한종 품앗이운동본부 사무총장은 "어린이와 청소년 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이 모두 유엔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고, 자유와 평화의 가치를 바로 깨달아 향후 세계 이웃을 돕는 꿈을 꾸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넥센월석문화재단·㈔한국환경건축연구원·종이문화재단이 사절단 파견을 후원했다.

국내 청소년 사절단 21명, 터키 방문…韓 참전용사에 감사 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