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삼성화재,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 추진

모바일 기업 카카오와 손해보험업계 1위 삼성화재가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의 금융 플랫폼 계열사 카카오페이와 삼성화재는 연내에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예비 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현재 양사는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합작을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가 신생 보험사의 경영권을 갖는 대주주로 참여하고, 삼성화재는 전략적 동반자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이제 TF를 구성해 논의를 시작한 상황"이라며 "전통적인 보험 상품이 아니라 생활밀착형 상품을 선보이는 등 새로운 것을 해보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와 삼성화재가 합작한 신생 보험사가 디지털 손보 시장을 활성화할지 주목된다.

앞서 국내 첫 디지털 손보사인 캐롯손해보험이 이달 초 금융위원회의 본허가를 받았다.

한화손보와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등이 출자한 캐롯손보는 내년 초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