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투자와 자녀 입시비리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가 23일 오전 10시 10분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정 교수는 회색 정장을 착용한 채로 법원에 출석하며 처음으로 포토라인 앞에 섰다. 정 교수는 심경을 말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짧게 대답했다. 그러나 “제기된 혐의를 인정하느냐”,”검찰이 강압수사를 한 것이냐“,”표창장을 위조했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재판정으로 향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그는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자본시장법 위반, 업무상 횡령 등 총 10여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증거인멸 등이 가장 큰 구속사유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법원이 정 교수의 건강상태를 고려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 정 교수는 뇌종양·뇌경색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의 건강이 구속심사와 이후 절차를 견딜 수 있다는 판단이다.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밤 늦게 나올 전망이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