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도우미 측 "음란물 본 후 성폭행해"
미국 도피했다 국제공조 조여오자 자진 귀국
김준기 "혐의 인정 안 해"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사도우미와 비서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수배를 받고 있던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공항에서 체포됐다.

김 전 회장은 약 2년 동안 미국에서 도피생활을 하다 적색수배령까지 내려지자 23일 새벽 자진 귀국했다. 김 전 회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경찰 조사에서 진실을 밝히겠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자신의 비서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하자 회장직에서 물러나 그해 7월 미국으로 출국했다.

김 전 회장이 출국한 이후인 지난해 1월에는 가사도우미가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가사도우미 측은 고소장에서 '김 전 회장이 음란물을 본 뒤 자신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 측은 "합의한 성관계"였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지난 7월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했다. 경찰의 국제공조와 여권 무효, 비자 만료 등의 압박에 못 견딘 김 전 회장 측이 귀국 의사를 먼저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해외 도피로 중단됐던 수사를 다시 진행하고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