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사르 습지 도시 시장단 회의 23∼25일 순천서 개최

환경부는 해양수산부와 함께 23∼25일 전남 순천시에서 제1회 람사르 습지 도시 시장단 회의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0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 총회에서 습지 도시로 인증받은 7개국 18개 도시 지방자치단체장과 운영위원회 관계자 등 약 100명이 참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순천을 비롯해 창녕, 인제, 제주 등 4개 도시가 참여해 습지 도시 간 정보교류를 하는 등 발전방안을 논의한다.

람사르 습지 도시 인증제도는 2015년 우루과이에서 열린 제12차 람사르 총회에서 한국과 튀니지가 공동발의 해 채택된 제도이다.

람사르 습지 도시로 인증받으려면 각 지역 특성에 맞는 습지 보전 정책 및 수단 마련, 지역사회 습지 인식 증진사업 추진 등 인증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람사르 습지 도시 인증제도 운영을 위해 지난해 람사르 습지 도시 운영 지침서를 마련했으며, 지속적인 습지 보전에 정부 예산을 지원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