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임대주택·공원용지 보상 지원 건의
새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당 차원 전폭적 지원 요청

서울시는 22일 오후 1시 30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서울시는 내년 예산 중 4조3천909억원을 국비로 지원해달라고 민주당에 요청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도로·지하철 등 노후 필수 인프라 유지·관리와 정부 복지 확대에 따라 시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급증함에도 필요한 재원은 한정돼 있다"며 국비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시가 국비 지원을 요청하는 주요 사업은 총 15개다.

정부 정책에 따른 기초연금 2조2천133억원, 아동수당 4천964억원을 제외하면 도시철도(지하철) 법정 무임승차 손실보전에 쓸 4천143억원이 가장 많다.

이어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지원 3천657억원, 장기미집행 공원 용지 보상비 2천849억원이 뒤를 잇는다.

서울시는 작년 지하철 당기순손실 5천471억원 중 노인·장애인·유공자 무임승차에 따른 손실이 68%인 3천721억원에 달하는 만큼 정부가 손실액 전액을 보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무임승차 손실보전과 함께 서울시는 지하철 노후전동차 교체 545억원, 지하철 1∼4호선 노후시설 재투자 664억원, 지하철 역사 공기 질 개선 668억원도 국비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 밖에 ▲ 전기차 보급 1천810억원 ▲ 운행 경유차 저공해사업 1천496억원 ▲ 저상버스 도입 356억원 ▲ 우리동네키움센터 설치·운영 201억원 ▲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설립·운영 180억원 ▲ 도심제조업 스마트앵커 건립비 150억원 ▲ 노후하수관로 정비 사업 93억원에 대한 국비 지원도 건의한다.

협의회에는 박원순 시장, 민주당의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핵심 당직자와 현역 국회의원 20여명 등이 참석한다.

서울시는 국비 지원과 더불어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및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광화문 복합역사 신설, 제로페이, 미세먼지 절감,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등 역점 정책에 대한 여권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한다.

특히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과 관련해 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가 민선 7기 최우선과제로 추진 중인 경제 활성화 정책뿐 아니라 민생, 환경, 미세먼지 등 대부분의 정책이 현 정부의 정책 기조와 발맞추고 있는 만큼 정부, 국회와 유기적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입법과 예산 과정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 무임승차 손실보전 등 15개 사업 4조4천억 국비 요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