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경제 긴급진단
상의회장에게 듣는다 (5)

車·조선 등 주력산업 부진 여파
7년 만에 1인당 소득 1위 뺏겨
울산상공회의소는 다음달 정부의 2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앞두고 울산이 수소그린모빌리티특구로 지정되도록 지역 산업계의 의견을 모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은 21일 “침체된 울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의 연구개발과 시설투자에 대한 투자세액공제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상공회의소 제공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은 21일 “침체된 울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의 연구개발과 시설투자에 대한 투자세액공제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상공회의소 제공

2018년 3월 연임한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일진기계 대표·67)은 21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울산이 세계적인 수소 생산·저장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데도 정부의 1차 심의에서 특구 지정이 보류돼 아쉬움이 많았다”며 “2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해 울산시와 공동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울산상의는 울산시의 ‘2030 울산 세계 최고 수소도시 로드맵’이 성공적으로 이행되도록 수소경제활성화법안의 입법화 촉구와 수소산업진흥원 울산 유치, 수소전기차 등 신기술 분야 전문인력 양성 등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수소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 시는 2028년까지 수소연료전지 무인운반차 1만5000대, 수소연료전지 선박 1000대, 수소 튜브 트레일러 500대 등을 보급해 2조6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를 낸다는 목표다.

전 회장은 석유를 비롯한 에너지 거래 관련 규제 완화 등을 위한 동북아시아 오일허브 특별법 제정도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해 풀어야 할 현안으로 지적했다. 그는 “오일허브는 석유제품 생산과 공급,저장 중개 거래 등 석유에 관한 모든 기능을 수행하는 곳으로 60조원의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런 거대 경제 효과에도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개정 외에는 오일허브 육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구축된 게 없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전 회장은 “울산은 지난 50년 동안 한국 제조업 성장을 이끌어온 주력 산업이 성장동력을 잃고 있어 규제 완화 및 신산업 기술과 연계한 신성장산업 육성 기반 구축, 기존 산업 인프라 보완 등에 대해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통계청의 지역소득 자료에 따르면 자동차·조선산업 부진으로 울산의 2017년 1인당 개인소득은 서울보다 28만1000원 적은 2195만6000원으로 관련 통계를 집계한 지 7년 만에 1위 자리를 서울에 내줬다.

울산 경제의 심각성은 울산상의가 이달 초 15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19년 경제전망’ 설문조사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기업이 연초에 세운 영업이익 목표치 달성 여부’를 묻는 항목에 63%가 목표치에 미달할 것으로 답했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 우선 해결해야 할 정책과제는 고용·노동정책 탄력 적용(44%), 파격적 규제개혁(26%), 자금 조달 유연화(21%) 등의 순이었다.

전 회장은 “울산 경제는 대기업이 투자하면 관련 중견·중소기업이 동반 성장하고 새로운 일자리도 많이 창출되는 협업 구조를 형성하고 있다”며 “대기업의 연구개발과 시설투자에 대한 투자세액공제를 확대하고 중견기업 기준 요건 완화와 가업승계 지원제도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성한 지 50년이 지난 울산국가산업단지의 지속 성장을 위해 지하 배관의 지상화 작업과 산업폐기물 매립장 확장, 친환경 천연가스발전소 확충 등의 사업도 조속히 이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 회장이 대표로 있는 일진기계는 초대형 선박엔진 및 발전터빈 부품 분야에서 국내 대표적 강소기업으로 꼽힌다. 그는 “100년 향토기업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