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정정 없을시 필요한 모든 조치"
유시민 이사장, JTBC 비판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이사장, JTBC 비판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인터뷰를 JTBC가 거부했다”고 주장한 대해 JTBC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JTBC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유 이사장의 주장 후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했으나 그 누구도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로부터 인터뷰 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오히려 JTBC는 사건이 불거진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 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 씨가 모두 거절했다. 오간 문자 등 관련 근거는 모두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TBC는 오히려 유 이사장이 해당 건과 관련, 유튜브 방송 전 내부 관계자 누구에게도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한 번이라도 확인하려 했다면 아마도 이런 논쟁은 필요 없었으리라고 믿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씨와 유 이사장 측이 근거 없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사과와 정정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김 씨가 JTBC와의 인터뷰를 타진했으나 JTBC가 거부했다고 주장 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