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사에 이어 법원까지…철탑 고공농성에 제동 걸려
한국GM 비정규직 노조 '사면초가'…법원 "철탑 농성 풀어라"

해고 근로자 복직을 요구하며 56일째 철탑 고공농성을 하고 있는 한국지엠(GM) 비정규직 노조에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

한국GM 사측의 고소에 따른 경찰 수사에 철탑을 철거하라는 법원의 결정까지 나오면서 한국GM 비정규직 노조는 사면초가에 빠진 모습이다.

인천지법 민사21부(양환승 부장판사)는 20일 한국GM이 전국금속노동조합 인천지부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를 상대로 낸 '철거 등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올해 8월 25일부터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사 정문 앞에 9m 높이 철탑을 설치한 뒤 고공농성을 하고 있는 한국GM 비정규직 노조에 철탑을 철거하라고 주문했다.

또 사건 결정을 송달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이 같은 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조합원 14명이 각각 하루 50만원(총 700만원)을 한국GM에 지급하라고 했다.

재판부는 "(노조가) 아무런 권한 없이 설치한 철탑은 토지와 인도의 효용을 현저히 저해하고 붕괴의 위험성이 상존해 안전까지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어 "노조가 벌이고 있는 쟁의행위의 목적이 정당하다 하더라도 철탑의 설치와 고공농성은 수단과 방법에 있어 사회적 상당성을 벗어났다고 봄이 상당하다"고 덧붙였다.

한국GM 노조는 경찰 수사에 이어 나온 가처분 신청 인용 결정에 따라 철탑 농성을 해제해야 할지 고심하는 모습이다.

앞서 한국GM의 고소에 따라 경찰은 철탑 농성 중인 비정규직 노조 지회장 등 조합원 16명을 업무방해, 도로교통법 위반, 일반교통방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노조는 다만 장기간 진행된 농성에도 한국GM의 입장 변화가 없다는 점에서 어떤 형태로든 투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황호인 금속노조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장은 "철탑 농성으로 한국GM의 영업을 방해한 것도 아니고 안전에 대해서도 검증을 받았다"며 "가처분 인용 결정을 한 것은 사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받아들인 것"이라고 반발했다.

한국GM 비정규직 노조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근무제 축소 등으로 해고된 비정규직 근로자 46명 전원의 복직을 요구하며 8월 25일부터 이날까지 56일째 고공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인화 민주노총 인천본부장은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이달 1일부터 단식 투쟁을 해왔다.

민주노총은 이달 16일에는 한국GM 본사 정문 앞에서 대규모 결의대회를 열기도 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이달 10일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의 중재로 한국GM과 비정규직 해고자 문제와 관련한 간담회를 했으나 입장 차이만 확인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