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km 걸으며 기금 1억원 조성해 청소년 교육에 사용
낙동강 동락공원서 '삼성 나눔워킹 페스티벌'…1만명 참가

삼성전자 스마트시티는 19일 경북 구미 동락공원에서 '2019 삼성 나눔워킹 페스티벌'을 열었다.

구미 시민과 삼성전자 임직원 등 1만여명이 참가해 동락공원 주변 4.2km 구간을 걸으며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행사장 곳곳에 마련된 버스킹 공연, 포토존, 게임존 등을 체험하고 걷기 후에는 인기가수 정미애와 케이윌의 공연을 즐겼다.

참가자들에게 모자와 간식도 제공했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24개 봉사단체들이 체험부스를 운영하며 다양한 봉사활동을 알렸고 지역 청소년들도 자원봉사자로 동참했다.

삼성 나눔워킹 페스티벌은 걷기 행사 참가비 5천원에 삼성전자가 같은 금액을 기부해 복지사업에 쓰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올해 조성한 기금 1억여원은 지역 청소년들의 교육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9억원의 성금을 조성해 장애인단체 차량 지원, 지역아동센터시설 개선, 위기가정 지원 등에 사용했다.

김현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인사팀장(상무)은 "걷기라는 건강 매개체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나눔활동에 많은 시민이 동참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역 시민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서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