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후 첫 주말…여의도 촛불집회 vs 광화문 규탄집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 후 첫 주말인 19일, 검찰 개혁 촉구와 현 정권을 비판하는 촛불 집회가 여의도, 광화문, 서초 등에서 열린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맞은편에서 제10차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연다.

이날 문화제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 통과를 정치권에 촉구할 예정이다.

이 연대는 최근 매주 토요일 서초동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주도해 온 단체다.

이들은 지난 12일을 끝으로 촛불 문화제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으나 조 전 장관이 14일 특수부 축소를 골자로 하는 검찰 개혁안을 발표하고 사퇴하자 국회 앞으로 옮겨 문화제를 계속한다고 밝힌 바 있다.

문화제에 앞서 진행하는 사전 행사에서는 검찰 개혁을 위해 애쓴 공로를 격려하는 차원에서 '천만 촛불 시민'의 이름으로 조 전 장관에게 감사패를 증정하는 퍼포먼스도 할 계획이다.

연대 측은 당초 3만명이 집회에 참여한다고 경찰에 신고했으나 더 많은 인원이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자유연대도 오후 2시 국회의사당 건너편 태흥빌딩부터 이룸 센터 앞 사이에서 집회를 예고했다. 자유연대는 그동안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인근에서 '조국 구속' 맞불 집회를 진행했던 보수단체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은 이날 오후 6시께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를 한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검찰 개혁 촛불을 대학생이 이어가겠다'며 오후 6시께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검찰 개혁 등을 촉구하는 시민 촛불 문화제를 예고한 상태다.

광화문 일대에서는 조 전 장관과 현 정권을 비판하는 집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열린다.

자유한국당은 오후 1시께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연다.

한국당 측은 조 전 장관의 사퇴 이후 검찰 개혁, 그중에서도 공수처가 정국의 화두로 떠오른 만큼 대대적인 장외 여론전을 통해 '공수처 불가' 주장을 적극적으로 알릴 것으로 보인다.

우리공화당은 비슷한 시각 서울역 광장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 퇴진, 공수처법 저지 등을 주장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후 광화문으로 행진한 뒤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이어나간다.

반(反) 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등 보수 성향 단체들은 이날 오후 1시께 광화문 광장에서 공수처 반대 등을 주장하는 집회를 한 뒤, 자유연대 등이 주외하는 '여의도 맞불 집회'에 합류할 방침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