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종합편성채널 요건을 맞추기 위해 자본금을 편법 충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MBN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승모)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MBN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자료 확보에 나섰다.

MBN은 2011년 12월 출범한 종합편성채널로, 출범 당시 은행에서 600억원을 직원과 계열사 명의로 차명 대출받아 최소 자본금 요건인 3000억원을 채웠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회계 조작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 사안을 조사한 금융감독원은 MBN 경영진에 대한 검찰 고발 등의 제재를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