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의원 "환경부, 포장 폐기물 감축 대책 마련해야"
"온라인쇼핑 증가로 과대포장 심각…생활폐기물 40%가 포장재"

온라인 쇼핑이 많아지면서 과대포장에 따른 폐기물이 크게 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한국통합물류협회의 택배 물동량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 택배 물동량은 약 23억1천900만 상자로 전년보다 13.3% 증가했다.

국내 택배 물동량은 2013년 15억900만 상자, 2014년 16억2천300만 상자, 2015년 18억1천600만 상자, 2016년 20억4천700만 상자, 2017년 23억1천900만 상자로 매년 크게 늘었다.

내용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쓰이는 아이스팩 생산량도 작년 1억8천만개로 전년보다 12.5% 늘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2017년 전체 생활폐기물 약 1천900만t 가운데 포장 폐기물은 약 40%로 추정된다.

기업들은 스티로폼 박스를 종이 상자로 바꾸는 등 친환경 포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환경부는 늑장 대응에 나섰다고 전 의원은 지적했다.

환경부는 올해 1월 '유통 포장재 감량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이 가이드라인을 현장에 시범 적용해 평가한 뒤 내년에 법적 기준을 신설할 계획이다.

전 의원은 "작년 '쓰레기 대란' 이후 과대 포장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뜨겁다"며 "환경부는 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만 바라지 말고 포장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온라인쇼핑 증가로 과대포장 심각…생활폐기물 40%가 포장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