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정부가 중립 보장했냐는 질문받아
"형과 측근 구속 때 관여 없어"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보장한 정부로 이명박 정부를 꼽았다.

윤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검찰) 중립을 보장했느냐"는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내 경험으로만 보면 이명박 정부 때 대통령의 측근과 형, 이런 분들 구속할 때 관여가 없었던 것 같고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고 답변했다.

예상 밖의 대답이 나오자 이 의원은 "대선 관련 수사한다고 총장을 날리고 좌천시켰던 분들이 중립성을 보장한 것이냐"며 "임명할 때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라고 한 정부와 비교가 되느냐"고 윤 총장의 말을 끊었다.

윤 총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대구지검 특수부장에서 대검 중수1과장까지 요직을 거쳤다.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큰 형이자 '만사형통'인 이상득 전 의원, 대통령의 측근인 천신일 회장 등을 구속한 바 있다. 박근혜 정부 시절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을 맡은 후 한직으로 밀려나기도 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가 지연되고 있다는 지적에는 "신속하게 수사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