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자 해고해라" 거센 여론
경찰은 입장 無, 비판 커져
설리 /사진=한경DB

설리 /사진=한경DB

故 설리(본명 최진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에 대한 비판 여론이 여전히 거세다.

지난 14일 설리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은 많은 이를 충격에 빠트렸다. 그러나 더욱 충격을 안겼던 것은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을 당시의 기록이 담긴 문건들이 SNS와 인터넷상에 공공연하게 돌아다녔던 것.

당시 유출된 문건은 두 가지로 하나는 사망 일시, 장소 등 개요가 담긴 구급대 활동 동향보고서이고, 다른 하나는 초동 수사 상황과 언론 보도가 예상된다는 내용의 경찰 내부 보고 문건이었다. 모두 외부 유출이 금지된 문건들이다.
경기소방, 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 건 사과 /사진=연합뉴스

경기소방, 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 건 사과 /사진=연합뉴스

논란이 불거지자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사항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출 경위를 조사한 결과 내부자 소행이었다. 경기소방본부는 "보고를 공유하는 과정에서 내부 직원에 의해 외부 SNS로 유출됐고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됐다"고 설명했다.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엄중이 문책하겠다 밝혔지만, 비판 여론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누리꾼들은 "중대한 사안인 만큼 사죄만으로는 부족하다", "최초 유포자를 해고해야 한다" 등 보다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달리 소극적인 경찰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크다. 경찰서 측은 "문건 유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자체 조사 중"이라는 입장만 밝혔을 뿐이다. 누리꾼들은 "경찰도 사과하고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고 설리는 생전에도 프라이버시 침해에 따른 고충을 털어놓은 바 있다. 그런 그의 마지막까지도 침해당했다는 사실은 유가족들에게 또 다른 상처로 남게 됐다. 사과만으로 쉽게 치유할 수 없을 터. 소방당국과 경찰을 향한 비판 여론이 쉽게 식지 않는 이유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