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승인·결심으로 曺사건 수사"
국정감사서 '동반 퇴진설' 일축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의 질문을 듣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의 질문을 듣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일각에서 제기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의 ‘동반 퇴진설’을 사실상 일축했다.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해 “이런 종류의 사건은 제 승인과 결심 없이는 할 수 없다”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총장에게 “조국 사태 이후 여권 일각과 지지층 사이에서 윤석열 동반 퇴진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총장 자리에서 물러날 것인가”라고 질의했다. 윤 총장은 “내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 답했다. 검찰청법에 규정된 검찰총장의 2년 임기를 채우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일가 수사가 자신의 승인과 결심 아래 진행됐다고 밝혔다. 또 “어떤 사건이든지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라고도 했다. 윤 총장은 “수사를 시작한 지 약 50일이 됐는데 어떤 수사든지 가장 신속하게 마무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이 수사도 확인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빨리 확인하고, 수사절차는 가장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혁/이주현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