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조류인플루엔자 예방 방역…철새도래지 예찰 강화

전북도 동물위생시험소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 야생조류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는 등 선제적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 10월 12일 충남 천안 봉강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된 데 따른 방역 강화 조처다.

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는 내년 2월 말까지 만경강, 동진강, 고창 동림저수지, 금강하굿둑, 새만금 조류지 등 철새도래지 5곳에서 매주 한 차례 야생조류 폐사체 및 분변을 검사할 예정이다.

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올해 야생동물 질병 진단 기관으로 지정됐으며 이를 통해 야생조류에 대한 검사가 빨라지고, 강화돼 AI 조기 발견과 신속한 초기 대응이 가능해졌다.

조선기 전북도 동물위생시험소 소장은 "축산농가에 철새 유입이 급증하는 시기인 만큼 농장 소독 강화, 철새 그물망 설치, 농장 출입통제 등 농가의 자율방역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