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의 항공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 '인천공항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 호주 멜버른, 포르투갈 리스본, 인도네시아 바탐, 베트남 달랏, 태국 끄라비 5개 노선의 신규취항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경DB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의 항공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 '인천공항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 호주 멜버른, 포르투갈 리스본, 인도네시아 바탐, 베트남 달랏, 태국 끄라비 5개 노선의 신규취항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경DB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인천공항의 항공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 '인천공항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 호주 멜버른, 포르투갈 리스본(이상 아시아나항공), 인도네시아 바탐(티웨이항공), 베트남 달랏, 태국 끄라비(이상 대한항공) 5개 노선의 신규취항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는 항공사의 정규 취항 전단계인 임시편 운항시점부터 정기편으로 전환할 때까지 마케팅비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지원 대상은 직전 2년 간 정기편 운항 실적이 없는 임시편 노선이다. 공사는 지난 9월 공모 및 평가를 거쳐 3개 항공사 5개 노선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공사는 최대 3년간 최대 5만 달러의 마케팅 비용을 지원한다. 해당 노선이 정기편으로 전환될 경우 2만 달러를 인센티브로 추가 제공한다. 공사 관계자는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를 적극 활용해 인천공항의 취항도시를 현재 180개에서 200개까지 증가시키겠다”고 말했다.

임병기 인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은 “인천공항과 항공사 사이의 상생발전 토대를 만들고, 신규취항과 노선확대로 여객들의 편의를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