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논란
"검사들이 KBS 기자 좋아해 술술술 흘렸다"
유시민 "조국 사퇴에 충격에 안 빠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술술술 흘렸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한 한 패널이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이에 A기자가 속한 KBS 기자협회는 16일 "명백한 성희롱이다. 유시민은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라"라고 밝혔다.

기자협회 측은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면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15일 오후 라이브로 진행된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논란이 시작됐다.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이라는 제목의 이날 방송에는 아주경제신문 법조팀장 장용진 기자와 개그맨 황현희가 출연했다.

장 기자는 "(KBS)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며 "A 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많이들 흘렸다"고 말했다.

이에 황 씨가 장 기자에게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물으니 장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기자가 남녀관계를 이용해 취재를 한 것 같다는 뉘앙스를 풍긴 것이다.

유 이사장은 이런 대화가 오갈 때 듣고만 있다가 방송이 끝날 무렵 뒤늦게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KBS 법조팀에서 여기자에 대해 검사들이 좋아한다는 이야기가 넘어갔을 때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라고 하다가 "죄송합니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황씨 역시 "제가 괜한 질문을 드렸다"고 수습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에도 자신의 입지에는 변함이 없음을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저는 멘붕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해하지도 않았다"면서 "조국 장관은 사퇴했지만 검찰의 수사는 계속되고 언론의 왜곡보도도 계속된다. 그래서 내가 할 일은 이에 논평하는 게 아니고 언론과 검찰 문제에 대해서 계속 사실 탐사를 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다음은 KBS 기자협회 성명 전문.

<알릴레오>의 경악스런 성희롱...유시민은 책임 있는 자세 보여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이 나왔다. "검사들이 KBS의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는 것이다. 한 패널의 말이다. 기자의 실명도 거론됐다.

이어진 대화 내용은 더욱 충격적이다. 또 다른 패널이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검사가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언급한 '다른 마음'이 무엇인지 굳이 묻지 않겠다. 이는 명백한 성희롱이다.

문제가 될 것을 예상했는지 발언 당사자는 방송 말미에 "사석에서 많이 하는 얘기"라며 "의도하지 않았지만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린다"고 했다.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인식은 실망스럽고, '사석에서 많이 얘기했다'는 실토는 추잡스럽기까지 하다.

제작진은 공지를 통해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문제의 내용을 삭제한 영상을 올렸다. 하지만 사석에서 많이 하는,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는 성희롱 발언이 구독자 99만 명의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 그리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 유 이사장은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다지만, 이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

2019년 10월 16일
KBS기자협회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